아이디 비밀번호

logo

주소복사
2019.01.02 05:41

Voyage PI

조회 수 39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주제 포토 저널



2019 첫 갤러리 포스팅을 하게 되었네요.^^

새해에도 PI가 앞으로 나아가게될 항해를 생각해보며,

올해는 어떤 사진들이 올려질까, 올해는 어떤 분들이 또 등장하실까,

어떤 장비가?  각자  무슨 사진들을 찍게 될까??

모든게 미지수 이기에 더욱 더 아름답지 않나 생각합니다.

그러나 한가지, 우리의 메라는 언제 어디, 어떤 상황에 처하더라도

셔터는 항상 눌러져야 한다는것,

그리고 목적지를 정해놓아야  하겠지만  그 여정을 즐기는 것!  


진사의 길 !


FIR_1435C.jpg EXIF Viewer소프트웨어PhotoScape사진 크기800x1199

'The Voyage' - Amanda Cook


Speak, even if your voice is trembling
Please, you’ve been quiet for so long
Believe, it’ll be worth the risk you’re taking


You’re afraid, but you can hear adventure calling
There’s a rush of adrenaline to your bones
What you make of this moment changes everything


What if the path you choose becomes a road
The ground you take becomes a home
The wind is high, but the pressure’s off
I’ll send the rain wherever we end up, wherever we end up


Set your sights, sailing far beyond familiar
In the rising tide, you’ll find the rhythm of your heart
And lift your head, now the wind and waves don’t matter


I am the wind in your sails
I am the wind in your sails
I am the wind in your sails




  • profile
    실렌 2019.01.02 07:54
    "우리의 메라는 언제 어디, 어떤 상황에 처하더라도 셔터는 항상 눌러져야 한다는것,"

    옳으신말씀!!

    저도 새해가 참 기대가 됩니다 :)
    한가지 걱정이라면.. 12월 내내 한국갔다온다고 노는바람에 뭔가 끊이 툭 끊어진 기분이라.. 어디서 다시 뭘 시작해야될지 감이 안잡히네요 ㅋㅋㅋㅋ
  • ?
    에이스 2019.01.02 08:21
    로렌님은 감성이 풍부 하신것 같슴다..^^
    멋진 분 이셔...~~~ 나도 올해는 로렌님 따라하기.....ㅎ
    아자~아자~ 다들 열심히 할수 있다는 자세로

    "우리의 메라는 언제 어디, 어떤 상황에 처하더라도 셔터는 항상 눌러져야 한다는것,"

    그러면 잘떄도 옆구리에 퀘고 자야징~~~
  • ?
    MyungHyunCho 2019.01.02 08:27
    멀리 볼 수 없는 안개낀 바다위로 아주 긴 여정이 시작될것 같습니다.
    사진에서 느껴지는 감성이 너무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노뭘레인 2019.01.02 10:45
    새해 첫 포스팅을 멋진 사진과 함께 열어주셨군요!!
    감사합니다 로렌님 ^^ 올해도 멋진사진 많이 기대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profile
    철판 2019.01.02 13:46
    명언과 함께 멋진 사진
    올해 느낌이 아주 좋네요....
    저도 빨리 철판을 거두어 냈으면합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새벽안개 2019.01.03 10:18
    언제 어디 어떤 상황에서도 셔터를 누르려고 매일같이 메라를 메고 다닌지가 어언 4년...
    하지만 그럴만한 사진을 담지 못하고 있으니 점점 힘이 빠지네요.
    새해엔 좀더 좋은 감성으로 셔터를 누를 기회가 많이 주어졌으면 좋겠습니다.

  1. 물가에 앉아 쉬고있는 독수리 file

  2. 독수리 눈 file

  3. Sky High file

  4. 비온 후 file

  5. Bubble Lake file

  6. 풍경 file

  7. 야자수의 거리 file

  8. 기다림. file

  9. 쉬~ 하면 쏜다 ! file

  10. 새해 첫날 떠오르는 해가 없는 일출 사진 file

  11. 구중심처 file

  12. [노뭘레인스냅 D5+24N] 역시 캠핑가면 먹고 마셔야..재미집니다..ㄷㄷㄷㄷ file

  13. 2019년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그랜드캐년에서의 일출 file

  14. 희망여정 file

  15. 저도 다녀왔습니다.. ㄷㄷㄷㄷ file

  16. Voyage PI file

  17. Happy 2019, file

  18. Abraham Lake in May (Clearwater County, Alberta CANADA) file

  19. 고맙습니다... file

  20. 웃음 file

비추글 인기글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0 Next
/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