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logo

주소복사
2019.01.13 14:06

그리움의 시간도..

조회 수 43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카메라 장비 Nikon Df
주제 풍경

Screen Shot 2019-01-13 at 4.59.40 PM.png

Seven Sisters Mt.  

BC, Canada. 2014

작은나무


그리움의 시간도…

그리움의 시간도
쌓이다 보면,
구릉이 되고,
결국엔
태산이 되나 보다…

그리움의 아픔이
내 가슴 파다보면,
깊디깊은 계곡이 되어
아픔으로 흘린 눈물
한줄기의 강이 되어
태산을
돌고
또…,
돈다.

태산위에 올라
소리라도 치자.
오늘만 읆조리자.
그 이름을…
그리고, 잊자.

이렇게
오르기도 이젠,
벅차다.

해는 지고
달은 더이상 오르지 않는다.
진흙같은 밤이야
별들로 수놓으면 되는 것을…

무서워 하지 말자.
슬퍼하지도 말자.

그리움의 시간도
결국엔
쌓이고 쌓여
내가된다.

그대의 이름도
결국엔 계곡 깊숙히 스며들고
내가 된다.

작은나무
Aug 21, 2014

  • profile
    로렌 2019.01.13 16:51
    딱 요즈음의 겨울산 같네요, 즉 올겨울엔 그리 눈이 많이 오질 않았지요,
    그리움을 읇조릴 수 있는 삶이 계셨기에 그조차 부럽기만 합니다.
    이젠 그런 풍과 정 조차 해를 넘길수록 스르르 손아귀에서 미끄러져 가는듯한게 안타깝기만 합니다.
    문득 쏘로우의 월든을 음미해 봅니다.

  1. 무명초 file

  2. Barely Escaped file

  3. 기다리게 해놓고.. file

  4. 소세지먹고~ 맥주마시고~ 알딸딸 기분좋네요~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file

  5. Desert Road file

  6. 내 자리 비켜~~!! file

  7. 밴쿠버 뒷산들 file

  8. 뭘 보세요? file

  9. 말썰매 file

  10. 무제 file

  11. Walden Pond file

  12. 그리움의 시간도.. file

  13. 겨울이 지나가는 소리 file

  14. 생존 file

  15. Old man chair file

  16. Shadow meal file

  17. file

  18. 어린왕자 file

  19. 날고 싶다. file

  20. 물먹는 독수리 file

비추글 인기글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270 Next
/ 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