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logo

주소복사
2019.03.06 15:32

고백(1)

조회 수 72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카메라 장비 Nikon Df
EXIF 정보 unknown
주제 기타
고백


단 한마디만 하겠습니다.
당신을
사랑합니다.

작은나무.

P.S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어떤 이유가 있어서가 아닐겝니다.
그 사람이 외모적으로 너무 잘나서도 아닐 것입니다. 그 사람의 언행이 진실해서만이 그를
사랑한다고 할 수있는 이유가 아닐 것입니다.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그 사람을 왜 사랑하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 조차 필요치 않을때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언젠가 부터 내 삶의 한 부분으로 자리잡고, 언제부터인가 내 자신이 나의
역사책에서 나라는 존재가 서서히 우리라는 단어로 변화될때… 더 이상 나라는 존재가
아닌…우리라는 존재로써 인생의 역사책에 존속될때… 그게 바로 사랑이 아닌가 생각되어
집니다. 자연은 커다란 하나의 공동체 입니다… 

자연이 주는 해택이 오히려 당연하다는 생각으로 지낼때가 있습니다. 자연은 우리에게
무엇인가를 바라지 않습니다. 그저 자연은 아낌없이 우리를 위해 희생하고 있습니다. 혹,
우리가 자연의 고마움을, 자연의 사랑을 직시하고 있지 못하면 그래서, 그 사랑만을 받고자
한다면 분명 우리에게 되 돌아오는 것은 재앙일 것입니다. 

.우리도 아낌없이 주는 그런 사랑을 하는 존재로 남아 있었으면 합니다.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어떤 이유가 있어서가 아닐겁니다…. 우리라는 단어를 이해할 수 있을
적…그래서 나라는 단어보다 우리라는 단어가 입에서 나올때….그때… 우리는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다고 할 수 있지 않나 생각해 봅니다.

우리 한국 사람들은 사랑한다는 말을 참으로 아낍니다…
사랑은 아끼는 것이 아닙니다… 

사랑은
아낌없이 퍼 주는 것입니다… 
아낌없이 사랑하십시오…아낌없이 고백하십시오….

작은나무의 작은 생각
Screen Shot 2019-03-06 at 6.27.22 PM.png



  • profile
    철판 2019.03.08 19:24
    늘 들어도 자꾸 듣고 싶어지는 사랑한다는소리...
    그러나 사랑한다고 말하기에 아까와하는 우리들
    특히 한국 남자들......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1. 하루 한 장 031819 file

  2. abandoned file

  3. file

  4. Death Valley Sand Dunes file

  5. 마음도 주고 file

  6. 하루 한 장 031519 file

  7. 배가고파요 file

  8. 대결!!! file

  9. 초승달을 향하여.... file

  10. 별이 빛나는 밤에 file

  11. 독일마을스냅 file

  12. Love is...... file

  13. 우아하게 file

  14. Winter Wonderland file

  15. 하와이 사진 몇장 file

  16. 하루 한 장 031019 file

  17. 순간 file

  18. The Wave file

  19. Mono Lake file

  20. 고백(1) file

비추글 인기글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63 Next
/ 263